스위스 : '취리히' 가장 큰 도시이지만 매력은 글쎄? 해외여행

이른 아침부터 엄청난 무더위가 기승이다.
6월의 폭염은 정말 은근 여행 중 난감함으로 다가오고...

짐을 싸고 이제 스위스의 마지막 행선지 '취리히'로 출발! 이게 근데 발음은 'Zurich, 쥬릭'으로 하는게 좋다.
현지가서 '취리히' '취리히'라고 백날 얘기해봐야 못알아들으니까ㅎ

우연히 행선지가 맞아 호스텔에서 만난 일행 포함 4명이서 택시를 타고 기차역까지 이동했다.
아침에 숙소에서 나오면서 맞는 풍경~

떠나는 맘 아쉬운거 아는지 모르는지 잔잔하기만 한 루체른호의 풍경이다.




눈에 띄는 간판 하나 SeePark? 씨팍?

루체른 에서 취리히 까지는 약 45분 정도 기차로 이동. 
취리히 중앙역이 스위스에서 가장 큰 역이기도 하고 위치 때문에 주변 많은 국가로 열차 선로가 이어져있다.

북으로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뮌헨 그리고 동으로는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남으로는 이탈리아 밀라노 등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주요 거점으로 활용하기 좋은 도시가 되겠다. 

근데 굳이 만약 뮌헨을 다음 이동 도시로 정했다면 하루 정도 시간을 내어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를 들렸다가 뮌헨으로 가는 코스를 추천한다... 인스부르크가 다른 도시에 비해 관광객이 많이 없는 편이지만 참 매력 있는 도시기 때문에~^^


처음으로 무인호텔이란걸 골라봤는데~ 음 요로코롬 예약번호를 뚜뚜뚜뚜뚜 누르면 키가 똑 떨어지고 언제든 혼자 그냥 체크인하는 시스템이다 나갈때도 편하고.. 뭐 자립심 강한 친구들을 위한 무인 호텔의 시스템 되겠다ㅎ 근데 두번은 하기 싫..

취리히는 애초에 아무것도 안하고 그냥 인스부르크로 넘어가기 전 경유지로 정했기 때문에 딱 무언가 봐야겠다 라는 생각이 없었으므로 그냥 목적지도 없이 그냥 취리히 호수나 구경해볼까 하며 걸어가는 길 ㅎ

옆에 보이는 시계탑에 뾰족 솟은 첨탑의 건물은 성당인데 그.. 취리히에서 가장 유명한 교회는 '프라우뮌스터'.
프라우뮌스터 하면 파랑지붕샷을 찍어야하는데 사진을 어째 저렇게 밖에 못 찍었는지??ㅋㅋ

ㅋㅋㅋ 사실은 지나갈때는 무슨 건물인지 모르고 그냥 이뻐서 찍었다..


약간 해가 뉘엿뉘엿 기울어가는 시점이라 골목골목에서는 음영진 사진만 가득 ㅠㅠ
건물 색감이 이뻐 찍었는데 꼭 모스크바의 바실리카 같아서 ㅎ

취리히 호수에 당도하니 통통 작은 요트들이 아주많이 정박해있다. 잔잔하니... 좋다.
그래도 제네바와 로잔을 관통하는 레만호를 본 이후 큰 감동은 없었달까??

아.. 큰 호수구나~~ㅎ 

지나가다 왠 공원에서 춤판을 벌이고 있는 분들~
아마 사교클럽 활동인듯 하다 ㅎ

식사는 맛집 검색해서 찾았는데 '저그켈러하우스'라는 소시지 전문점..
소시지 전문점이니까 당연히 소시지를 시켰고~ 우어 시켰는데 비주얼이 좀... 바싹 익힌 순대같...ㅋㅋㅋ

그래두 식사는 맛있게 해야겠쥬?ㅎ
취리히 포스팅은 여기까지... 취리히는 진짜 그냥 아무것도 한게 없기에.. 내용도 사진도 부실하네요~ ㅎ흐흣

담에 올릴 오스트리아 편 기대해주세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4
25
136399